Home   >   커뮤니티   >  승강기뉴스

승강기뉴스

승강기안전공단, 이달 28일까지 지진발생 영남권 승강기 특별안전점검
작성일 2016.09.23 첨부파일
file 1 :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지진발생 영남권 승강기 특별점검.png
file 2 : 첨부파일없음
 
작성자 liftfocus 조회수 3643  




진앙지 인근 경북 대구 경남 울산 부산 5개 광역자치단체 대상

최근 잇따른 지진 발생으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있는 가운데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이사장 백낙문)이 승강기 특별안전점검에 나섰다.

22일(금) 승강기안전공단에 따르면 점검기간은 21일(수)부터 28일(수)까지 일주일간이다. 지진발생 진앙지와 가까운 경북, 경남, 대구, 울산, 부산지역 등 5개 광역자치단체에 대해 관리주체 및 유지관리업체와 합동으로 펼쳐진다.

특히 승강기안전공단 백낙문 이사장은 22일 오전 지진피해가 심해 특별재난지역 지정이 예고된 경북 경주시를 직접 찾아 승강기 긴급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백 이사장은 이날 경주시 황성동 한 아파트에서 승강기안전공단 직원들과 함께 기계실의 승강기 구동부 기울어짐 등 변형상태와 승강장 및 승강로 균열과 누수상태를 점검했다.

이날 긴급안전점검에는 백 이사장뿐만 아니라 안전문화이사와 노조위원장 등이 함께 참석해 안전점검을 벌이고 있는 검사원들을 격려하고, 피해상황을 파악했다.

이번 지진 특별안전점검 대상 승강기는 내진설계 의무화(1988년 7월) 이전 건축허가된 건축물 중 공동주택과 근린생활시설 등과 설치된지 15년 이상된 노후 승강기다.

이들 승강기에 대해서는 지진에 따른 손상여부, 기계실 벽면 및 환기창 균열, 권상기 기계대 기울어짐, 승강로 및 승강장 균열, 피트 균열 및 누수와 기타 기기장치 이탈 및 변형 등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한편 승강기안전공단은 최근 지진으로 승강기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지진이 안정화될 때까지 지사별 관내 유지관리업체와 비상연락체계 및 협조체제를 강화해 만일에 지진발생시 즉각적인 피해상황 파악 및 보고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민들의 승강기 안전 확보를 위해 지진관련 대응요령을 홈페이지를 통해 전파하고, 안전수칙도 정비할 계획이다.

승강기안전공단 백낙문 이사장은 "철저한 안전점검과 함께 지진에 대비한 긴급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국민들의 승강기 안전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고 "승강기 이용 중에 지진이 느껴지면 가까운 층 버튼을 눌러 가까운 층으로 대피하고, 승강기에 갇혔을 경우에는 비상통화장치로 구조를 요청하고 침착하게 구조를 기다려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백 이사장은 "무엇보다 지진이나 화재 발생때에는 승강기를 이용해서는 안된다"며 지진발생시 승강기 안전이용 요령을 준수을 강조했다.

사진은 승강기안전공단 백낙문 이사장(오른쪽)이 22일 경북 경주시 한 아파트를 찾아 지진으로 인한 승강기 특별 안전점검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 =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제공